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경DB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경DB

소상공인연합회는 4일 차기 국무총리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소상공인들은 김 의원의 총리직 거론에 기대를 갖고 있다”며 “경제 전문가인 김 의원이 총리가 되면 현 정부의 경제 살리기 의지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차기 총리, 경제 전문가가 절실하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연합회는 김 의원의 총리설과 관련해 “소상공인 서민경제의 새로운 활로가 열릴 것으로 보는 것이 소상공인들의 일반적인 정서”라며 “현 정부가 지금까지의 정책을 선회하여 본격적인 민생 살리기에 나설 것이라는 신호로 해석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김 의원 총리 임명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일부 시민단체는 김 의원이 기득권을 위한 경제정책으로 선회할 것이라는 논리를 펼치며 반대하고 있지만 이것은 기우에 불과하다”며 “경제전문가가 국정의 사령탑으로 손색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반박했다.

연합회는 “합리적으로 경제 주체의 의견을 존중하고 거중조정(居中調停)에 나설 수 있는 경제전문가가 절실한 상황에서 정부가 김 의원 총리 내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를 기대한다”며 “민생을 살리기 위해 차기 총리로 경제전문가가 절실하다는 소상공인과 서민의 호소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헤아려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