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유기준도 원내대표 출마 선언…"국회 정상화 이끌 것"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4일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배제·고립시키려 하고 있다”며 “다른 야당과 협의·연합하는 구도로 바꾸고 여당을 압박할 수 있는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친박(친박근혜)계로 꼽히는 그는 “원내대표가 되면 교착상태에 놓인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좌파 장기 집권 플랜’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도록 막겠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상황에서 온몸을 바쳐 항거한 한국당 의원들을 사법의 잣대에 올리겠다는 여당은 먼저 자신들이 저지른 불법에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부산 서구·동구를 지역구로 둔 변호사 출신 4선 중진이다. 당 대변인과 최고위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해양수산부 장관, 사법제도개혁특위 위원장 등을 지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