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연구원장, 총선 공천 좌우할 요직
신임 성동규 내정자는 사실상 무명
당내선 무게감 떨어진단 지적도
김세연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김세연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의도연구원장에 원외 인사인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를 내정한 것에 대해 당내에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2일 당직자들이 전원 사퇴를 선언한 후 약 4시간 만에 신임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황교안 대표는 관행적으로 3선 이상이 맡던 사무총장 자리에 초선인 박완수 의원을 임명하는 등 파격적인 인선을 강행했다.

그중에서도 성동규 여의도연구원장 카드는 눈에 띄었다. 여의도연구원은 총선 공천 당락을 가르는 당내 여론조사를 주관하는 조직이다.

주요 선거 전에는 여의도연구원장 자리를 놓고 계파 갈등이 불거지는 일이 잦았을 정도로 요직이다.

때문에 여의도연구원장은 임명 절차도 복잡하다. 원장으로 내정되면 연구원 이사회 의결을 거쳐 최고위 승인까지 받아야 한다.

전임 여의도연구원장이었던 김세연 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도 '내년 총선 공천에서 공정한 여론조사가 이뤄지는지 감시하기 위해 여의도연구원장직은 유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었다.

이런 중요한 자리에 사실상 무명에 가까운 성 교수가 임명된 것은 의외다. 현재 성 교수가 중앙대 교수라는 것 외에 과거 어떤 활동을 했는지 알려진 것은 거의 없다.

성 교수가 여의도연구원장으로 내정되자 당내에선 그가 어떤 사람인지 파악하느라 한동안 분주했다는 후문이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성 교수가 지난 전당대회 때 황교안 캠프에서 활동한 인사라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당내에선 여의도연구원장이라는 요직을 맡기에는 성 교수 무게감이 너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일각에선 인지도가 있는 인물은 특정 계파색이 조금이라도 묻어있을 수밖에 없어 의도적으로 무명에 가까운 성 교수를 원장으로 임명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전임 김세연 원장을 친박이 흔드는 등 여의도연구원장 자리를 놓고 계파갈등 조짐이 보이자 황 대표가 미리 차단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