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 쇄신 실패로 조국 사태 호재가 한국당에는 '잃어버린 시간'
김병준 "친박 공천으로 자리 얻은 분들 총선 불출마해야"

내년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구·경북지역 현역 친박 인사들에 불출마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4일 대구 수성구 그랜드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저서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 출판기념회를 열고 "20대 (총선에서) 친박 공천으로 혜택을 받으신 분들이 이번에는 불출마에 앞장을 서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국회의원 공천이 정상적인 게 아니었다"며 "이한구 의원 중심 공천이 이뤄져 이한구 키즈들이 곳곳에 공천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로 그 대구에서 공천이 문제가 되어서 선거에서 참패했으며 탄핵으로 이어졌다"며 "자유한국당은 잘못된 20대 공천에 대한 반성과 자성 없이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20대 공천으로 덕을 보고 그 공천으로 자리를 얻은 그런 분들은 스스로 불출마를 해줘야 한다"며 "그분들이 불출마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은 정의롭고 공정한 당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친박계로 분류됐던 의원들을 향해 "당선이 되고도 대통령이 탄핵을 당할 때 입도 한번 뻥긋 못한 사람들이 어떻게 대구에서 지도자가 될 수 있겠느냐"며 "이분들이 스스로 결정을 못 하면 당 지도부가, 당이 결정을 못 하면 대구시민이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인적 쇄신을 못 해 조국 사태 호재에도 불구하고 2∼3주 이후 진보 좌파가 지지도를 복원했다"며 정치적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인적 쇄신'이 절실하다는 주장도 했다.

특히 "조국 사태가 없었으면 차라리 그 시간에 인적 쇄신 논의라도 했을 텐데 (쇄신을 못 해) 조국 사태 그 호재가 자유한국당에는 잃어버린 시간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내년 총선 대구에서 출마를 저울질 해왔던 김 전 비대위원장은 "대구·경북에서 출마하지는 않지만, 대구·경북과 평생 함께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친박 공천으로 자리 얻은 분들 총선 불출마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