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찰 이미 자료 가지고 있어"
"압수수색은 정치행위 아닌가"
"검찰 개혁 막기 위한 행위"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입장을 내놨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해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면서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오늘(4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하고 위원장에 설훈 최고위원(4선, 경기 부천시원미구을)을 임명했다.

민주당은 공정수사촉구위가 패스트트랙 지정 당시 자유한국당의 국회 폭력사건에 대한 검찰의 늑장 수사를 비판하고 대안 마련을 위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4일 청와대로부터 필요한 자료를 임의 제출 받는 형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과거 박근혜 청와대를 압수수색할 때도 검찰은 필요한 자료를 청와대로부터 임의 제출받는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유재수 감찰 관련 자료를 폐기시킨 정황이 있어 검찰이 급하게 압수수색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