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특감반원으로 활동했던 검찰 수사관의 죽음과 관련해 “특검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이 왜 반드시 필요한지 보여준다”며 “검찰이 수사 증거물로 보관된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 이름으로 가져갔다. 그 안에 무슨 내용 있는지 검찰이 두려운 게 아니라면 왜 이렇게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까지 압수수색을 하겠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 합동수사단을 꾸려 모든 증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철저히 진상 밝혀야 한다”며 “안 그러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의 진실을 낱낱이 벗겨내겠다”고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기본 입장은 이번 검찰 수사관 자살 문제와 관련해 검찰의 강압수사 의혹이 있기 때문에 경찰이 중립적으로 수사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이후 필요하다면 검·경 합동수사나 특검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