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수사관 사망사건 경찰이 우선 수사한 뒤 필요하면 특검 할 수도"
與, '4+1' 패스트트랙 협상 본격화…예산안 처리도 협의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당과 '4+1' 협의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비롯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안 마련 절차에 공식 착수한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4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서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한 바와 같이 오늘부터 '4+1' 협의를 시작해 본격적으로 예산안을 중심으로 민생 법안과 정치·사법개혁 관련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기국회 내 처리를 원칙으로 추진할 생각"이라며 "다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사실상 임기를 끝내고 새로운 원내대표가 온다고 하니,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있다면 협상의 문을 열어 놓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기존 방침대로 오늘부터 사실상 '4+1' 협의가 가동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다른 당과 협의해 테이블 구성을 결정할 것"이라며 "언제 누구와 만날지에 대해 원내대표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선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하는 조건이라면 협상의 문이 열려있다"면서 "다만 민생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 철회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안을 수용해 논의하는 게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의 이른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수사에 대해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수사관 문제와 관련해 강압 수사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경찰이 보다 객관적·중립적으로 수사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라며 경찰 우선 수사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경찰이 우선적으로 수사하고, 검찰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는 것은 이후 문제"라며 "법무부도 검찰 수사 과정에서 강압적 수사가 있었는지 감찰 실시가 필요하다.

검찰이 단독으로 수사하는 것보다 경찰에 수사를 맡기는 게 훨씬 객관적이라 판단하고, 결과를 보고 난 이후 필요하면 특검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에 대해선 "최종적으로 확인되지 않아서 그 논의는 있지 않았다"고만 언급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설치된 당내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위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객관적이지 않다.

한국당에 대한 패스트트랙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검찰의 수사정보 유출과 강압수사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 만든 특위"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