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행' 靑 해명, '탁치니 억했다'는 얘기"
김무성 "경찰에 불법수사 당했다…백원우가 특정업자 말 듣고 저질러"
한국당 "백원우팀 수사관 정치적 타살…대통령 왜 침묵하나"

자유한국당은 4일 검찰이 수사 중인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련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무성 의원은 2017년 자신을 둘러싼 미확인 첩보(모 해운사의 포항∼울릉 여객운송사업자 면허 취득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내용)가 경찰에 넘겨져 조사받게 한 장본인이 이들 의혹의 중심에 선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당시 근거도 없는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도록 지시한 것이 백원우 전 비서관이고, 심지어 특정 해운업자의 전화를 받고 저지른 일이라는 것도 각종 증언을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백 전 비서관은 공직자 감찰 및 비위 수사 이첩 권한이 없는데도 옆 비서관실을 압박해 여당 대표를 지낸 현직 국회의원에 대해 강제로 수사하게 한 것이 사실이라면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검찰 수사를 요구했다.
한국당 "백원우팀 수사관 정치적 타살…대통령 왜 침묵하나"

정진석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장자연 사건' 재수사하라, '김학의 사건' 재수사하라, 직접 지시하지 않았나"라며 "국민의 눈과 귀가 쏠린 선거개입 사건에 대해 엄정 수사하라는 지시는 왜 내리지 않나. 왜 침묵하나"라고 되물었다.

정 의원은 "대통령 비서실장이 숨진 A 수사관을 두고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에 내려갔었다'고 했는데, 비서실장 말대로라면 그 수사관은 고래고기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거냐"며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지더라'는 이야기가 연상된다"고 말했다.

19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됐던 고(故)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에서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고 한 경찰 발표에 빗댄 것이다.

신상진 의원도 "문 대통령은 현대판 '3·15 부정선거' 보다 더한, 권력의 핵심인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에서 공작한 것으로 의심되는 '백원우 별동대'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번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의 해명도 반박했다.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는 (A 수사관이) 고래고기 사건 조사하러 울산지검에 갔다지만, 울산지검 간부들은 그를 만난 적 없다고 한다"며 "해경에 갔다고 하지만, 고래고기 사건은 해경이 아니라 울산지방경찰청이 맡았다"며 '모순된 해명'이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를 단순 이첩했을 뿐, 후속 보고를 받은 적 없다고 했지만, 경찰은 지방선거 전후로 9번 보고했다고 한다"며 "(A 수사관 사망은) 단순한 자살이 아니다.

정권을 뒤흔들만한 걸 숨기기 위한 정치적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에 "(A 수사관과 함께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 있던 B 행정관은) 2018년 1월 11일 울산지방경찰청에 내려가 경찰대 동기들을 만났다는데, 이 사람들은 고래고기 사건과 관련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한다.

더구나 이 중에는 울산시장 수사를 총괄한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고 적었다.
한국당 "백원우팀 수사관 정치적 타살…대통령 왜 침묵하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