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안 구성 어려울 수도"…인재영입위 발족은 '조만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협상과 여권을 겨눈 검찰의 수사 등 더불어민주당 안팎의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면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일정이 연기될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당초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정기국회가 끝나고 12월 10일부터 선대위를 구성해서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을 둘러싼 여야 협상이 진행 중인 데다, 내년도 예산안 역시 아직 처리하지 못한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청와대의 '하명 수사'·'비위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하는 등 수사망을 강하게 조여오면서 당 역시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선대위 체제로의 전환은 당초보다 늦어지리라는 것이 민주당 측의 설명이다.

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검찰수사, 개각 시기 등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본다"며 "이 세 가지 요소와 선대위 구성이 맞물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안으로 구성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했다.

실제 선대위와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수립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각 권역을 대표할만한 상징성 있는 인물들을 내세운 '공동 선대위'를 구성하는 방안은 여전히 검토되고 있지만, 세부 내용을 확정한 단계는 아니다.

다만 총선기획단은 정례회의를 통해 청년·여성 등용을 위한 제도 정비를 하는 등 총선 채비를 하고 있다.

공직선거후보자추천검증위원회 역시 오는 17일부터 시작되는 예비후보 등록에 앞서서 전날부터 예비후보자 1차 공모를 시작했다.

인재영입위원회도 당초 계획대로 조만간 공식 기구로 출범한다.

이해찬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고 별도 위원을 두지 않는 '1인 체제'로 발족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 총선에 대비해 영입한 인재도 이달 내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민주당은 이 대표를 중심으로 '미래 비전'을 상징할만한 인물을 찾기 위해 물밑에서 전방위 노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우리는 뚜벅뚜벅 간다"고 했다.

'패스트트랙 협상에 檢수사까지'…與, 선대위 출범 연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