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카쿠 분쟁·일본인 구속도 이유…자민당 집행부는 국빈대우 지지
시진핑 국빈방문 놓고 日여당 내 이견…홍콩사태 등 거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봄 일본 국빈 방문을 놓고 일본 여당인 자민당 내 이견이 잇따르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보도했다.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이 격화하고,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일본 영해에 중국 관공선이 잇따라 출현하는 상황에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며 재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표출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전 외무상은 전날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왜 천황폐하(일왕)가 전면에 나서는 '국빈'인가 설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국빈은 외국 손님의 일본 공식방문 5단계 중 최고 등급으로, 방문 중 궁중 만찬이 열린다.

사토 전 외무상은 홍콩 정세에 대해 "근본적 책임은 중국 정부와 집권당에 있는 것이 명백하다"며 "당파를 초월해 공유할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다.

자민당 의원들이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을 문제 삼는 배경에는 중국 내 일본인 구속 사안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에선 2015년 이후 일본인 14명이 국가기밀을 훔치는 등 중국 안전에 위해를 가한 혐의로 구속돼 이 중 9명이 유죄판결을 받았다.

3일 열린 자민당 외교부회(위원회) 등의 합동 회의에서도 "(국빈 방문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자민당 집행부는 시진핑 주석의 국빈 대우를 지지하는 입장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은 2일 "중요 인사의 왕래로 중국과의 관계를 컨트롤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도 지난달 "(시진핑 주석을) 국빈대우로 초대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