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와 업무협약…2024년까지 1천541억원 투입
충남도 6개 시·군 상수도 현대화…유수율 85%까지 개선 목표

충남도와 한국수자원공사는 4일 도청 회의실에서 도내 6개 시·군(천안·공주·보령·서산·당진·청양) 상수도 현대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시·군 노후 수도관을 교체하고 누수를 개선하는 사업이다.

2024년까지 1천541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현재 78.1%에 불과한 6개 시·군 유수율(정수장을 빠져나간 수돗물이 가정에 도달하는 비율)을 85%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충남도와 수자원공사는 2017년부터 부여·서천·태안·홍성·예산 등 5개 군에서 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 3년째인 부여군 유수율은 50.5%에서 64.6%, 태안은 72.7%에서 83.3%로 개선됐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는 "노후 수도관 중간에 밖으로 새어나가는 물을 최소화하고 주민들이 물 부족 문제를 겪지 않도록 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