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업자' 신혜선 고소사건 법정증언 녹취록 확보"

우리들병원이 지난 2012년 산업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 이미 대출이 어렵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는 법정 증언이 있었다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4일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우리들병원에 대한 특혜대출 의혹의 국정조사를 요구한 상태다.

심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이 2012년 12월 대선 직전 산은에서 거액을 빌릴 때 동업자 신혜선씨의 신한은행 대출에 섰던 연대보증의 선(先) 해지가 조건이었다는 취지로 말한 녹취록을 확보했다며 이를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은 신씨가 신한은행 관계자들을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서 이 원장이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 검사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을 담았다고 심 의원은 밝혔다.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이 원장은 '당시 은행에서 증인 명의로 돈을 못 빌리는 상황이었느냐'는 질문에 "회생 신청이 되어 있었다"고 답했다.

'회생 신청은 취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 원장은 "취하했지만, 회생 신청한 기록 때문에 대출을 잘 안 해준다"고 말했다.

우리들병원이 재정난을 겪자 이 원장은 개인회생을 신청했지만, 채무가 너무 많아 신청을 취하했다.

앞서 심 의원이 입수한 산은의 내규에는 '개인회생 신청 경력자에 대한 여신 및 보증 주의' 규칙이 있는데, 산은이 이 규칙을 위반하고 1천400억원을 빌려줬다는 것이다.

심 의원은 산은의 특혜성 대출이 이 원장이 재기하는 발판이 됐다고 주장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 원장은 "연대보증인에서 빠져야 산은에서 대출을 해준다고 했다.

연대보증인에서 빠진 후에 산은에서 대출을 받아 그 빚을 전부 다 갚고 회생했다"고 진술했다.

이 원장은 회복된 신용을 바탕으로 2017년 대선 직전 796억원을 산은에서 추가 대출했는데, 결국 국책은행인 산은이 길을 터줬다는 게 심 의원의 주장이다.

심 의원은 "이 원장은 법정 증언을 통해 자신이 갚아야 할 돈은 신혜선씨 보증(259억)을 제외하고 1천억원 가까이 되는 돈과 부인 김수경씨 회사에 줘야 할 돈도 있다고 말했다"며 "이어 '당시 부채를 일시 반환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그는 "2012년 당시 이 원장 스스로 대출이 불가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이 확인된 것"이라며 "그럼에도 산은이 이 원장의 신용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하는 것은 특혜 심사를 자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우리들병원, 2012년 '대출 불가' 알았다…산은이 특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