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4+1 오늘부터 본격 협상"
손학규 "'250:50·연동률 40%'는 꼼수…당파이득 개입 안 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4일 선거제 개혁안과 관련해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 연동률 40%로 낮춘다느니 하는 꼼수는 이제 그만두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작년 12월에 여야 5당이 합의한 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비례대표 확대, 의원정수 확대를 기본원칙으로 비례성·대표성을 제고할 수 있는 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합의를 위해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에 연동률 50%를 적용하는 안을 중심으로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데에 대한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과의 '막판 협상' 가능성을 고려해 연동률을 10%포인트 낮춰 40%로 적용하는 안도 언급되고 있다.

손 대표는 "한국당을 비롯한 수구 보수 세력이 선거제 개혁을 반대하는 지금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선거제 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혀야 한다"며 "당파적 이득이 개입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을 대표해 4+1 협상에 나서는 김관영 의원은 "오늘부터 본격적인 협상을 시작하겠다"며 "한국당과의 협상을 지금까지 기다려왔지만 국회 정상화와 개혁과제 처리를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협상에 나서겠다는 전향적 태도가 없다면 조만간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