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거부 결정에 비판 쏟아내
"당직 개편 아쉽다…친황 중심의 인선"
"심각한 우려 표한다…당 대표 권한 과대해석 중"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당의 대대적 혁신을 요구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지도부를 향해 비판을 쏟어냈다.

김 의원은 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내대표 경선 공고를 당 대표가 한다는 규정을 가지고 권한을 과대해석해서 나온 문제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 규정은 물러나는 원내대표는 당사자일 수 있으니 또 다른 대표성을 가진 당직자가 후임 원내대표 선출 과정을 관리하라는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당 운영이 되는 것은 정말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이 정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최근 이뤄진 한국당의 당직 개편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표했다. 친황(친황교안) 인사들로 인선이 이뤄졌다는 진단이다.

그는 '이번 당직 개편을 두고 친황(친황교안) 체제가 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라는 진행자의 지적에 "그 점에서 상당히 우려할만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답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당 쇄신을 요구하면서 당직자들과 함께 사퇴 의사를 표했다. 김 의원 역시 여의도연구원장 직을 내려놓게 됐다. 그러나 일괄 사퇴 의사를 표한 당직자 중 상당수가 유임되면서 김 의원을 내치기 위한 '쇼'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모든 임명직 당직자가 사퇴하는데 진정성까지 의심하고 싶지 않았었다"며 "세상 살면서 알고도 속도, 모르고도 속고 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사무총장 등 후속 인사에 대해서는 "물러나는 입장에서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