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권한 과대해석…지배구조의 근간 흔드는 행위"
"이런 식으로 당 운영돼선 곤란…당직자 일괄사퇴, 속았다"
김세연 "'나경원 교체' 결정, 한국당 종말 말기 증세 아닌가"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은 4일 최고위원회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당 지배구조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내대표 경선 공고를 당 대표가 한다는 규정을 가지고 권한을 과대해석해서 나온 문제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그 규정은 물러나는 원내대표는 당사자일 수 있으니 또 다른 대표성을 가진 당직자가 후임 원내대표 선출 과정을 관리하라는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당 운영이 되는 것은 정말 곤란하다.

당이 종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당직 개편을 두고 친황(친황교안) 체제가 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라는 진행자의 지적에는 "그 점에서 상당히 우려할만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일의 당직자 35명의 일괄 사퇴로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원장직을 내려놓게 됐는데, 이후 일괄 사퇴 의사를 표시한 당직자 중 상당수가 유임됐다.

이에 따라 당 쇄신을 강하게 주장했던 김 의원을 내치기 위한 사퇴가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모든 임명직 당직자가 사퇴하는데 진정성까지 의심하고 싶지 않았었다"며 "세상 살면서 알고도 속도, 모르고도 속고 하는 것"이라고 실망감을 표시했다.

사무총장 등 후속 인사에 대해서는 "물러나는 입장에서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