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 "중대한 문제 결정하기 위해"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 예고
김정은, 지난해 전원회의서 '핵실험장 폐기' 결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중앙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중앙TV

북한이 이달 하순 노동당 전원회의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조선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12월 하순에 소집할 것을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서가 3일 발표됐다"고 덧붙였다.

노동당 전원회의는 당 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 당의 주요 정책과 노선을 논의 결정해 채택하며 노동당 주요 간부 인사를 실행한다.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은 지난해 4월 10일 제4차 회의 이후 8개월 만에 진행된다. 당시 전원회의에서는 "자력갱생을 기치로 사회주의 건설을 줄기차게 전진시켜 나가겠다"면서 앞서 진행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첫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해 4월 전원회의에서는 "'핵·경제 건설 병진 노선' 대신 '경제 건설 총력 집중' 노선을 채택한다"고 선언해 관심을 모았다. 이와 함께 북한은 6차례 핵실험을 진행했던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번 전원회의는 북한 외무성의 "크리스마스 선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력 사용" 등 엄포를 주고받은 상황에서 진행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해 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온다면 3차 북미정상회담을 한번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노골화될수록 그에 화답하는 우리의 행동도 따라서게 되어있다"고 말했다.

미국에 요구한 연말 시한이 끝남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미국의 대북제재와 압박에 대응해 체제 안전을 위한 강력한 국방력 강화와 자력에 의한 경제건설에 대한 향후 노선과 정책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