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4일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포천·가평 지역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이 3일 오후 포천에서 회의를 열어 일부 측근에게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4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인 정론관에 '긴급 기자회견'을 예약해놓은 상태다.

김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게 되면 한국당에서 공식적으로 불출마 뜻을 밝힌 의원은 김무성(6선)·김세연(3선)·김성찬(재선)·유민봉(초선) 의원에 이어 5번째이다.

3선의 김 의원은 YTN 기자 출신으로 2007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상황실 부실장을 맡으면서 정치에 본격적으로 입문했다.

국회 국방위원장, 당 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자 다른 의원들과 함께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집단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동참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후 1년 만에 한국당으로 복귀했다.

한국당 3선 김영우, 오늘 총선 불출마 선언할 듯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