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사 만나 종전선언 반대' 일부 보도·비판에 반박
'文대통령 종북좌파 둘러싸여' 美대사 발언 논란엔 "그런 보도 봤다는 것"
안상수, 해리스에 "核 폐기없는 종전선언 반대"…트럼프에 서신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3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의 면담에서 "저는 '북한의 핵무기 폐기 없는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제가 해리스 대사를 만나 '종전선언'을 반대했다면서 '도대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냐'고 비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9월 23일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여야 의원들과 해리스 대사의 면담에서 안 의원이 '북한과 종전선언을 하면 안 된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고, 민주당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안 의원은 이어 "양복점 재단사도 아니고, 어떻게 입맛대로 말을 재단하는지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인천시장 시절 개인적 인연이 있다.

그 인연을 바탕으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전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핵무기 폐기 없는 대북정책, 종전선언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담은 서신을 보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의 사본을 언론에 공개했다.

편지는 지난 9월에 만난 해리스 대사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리스 대사가 당시 여야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한 사실도 언론을 통해 알려지며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안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해리스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아느냐'고 물어봤고 의원 중 누군가가 '주사파에 둘러싸여 있는 게 아니냐'는 취지로 언급했다"며 "이에 해리스 대사가 '나도 그런 보도를 봤는데 그게 어떤 것이냐'는 취지로 말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