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 협상력 복원하고, 한국당 다시 세울 것"
"감동의 보수통합으로 총선 승리 기여할 것"
나경원 원내대표, 10일 임기 만료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수권 야당으로 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내대표 임기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을 눈앞에 두고, 우리 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3선인 강 의원은 비박(非朴)계로 분류되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정보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이라며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보수 통합과 관련해 강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보수통합"이라며 "한국당 뿐만 아니라, 보수 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어 보수통합에 있어 실질적인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내 보수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도 재신임을 받을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연장이 되지 않는 이상 오는 10일 임기가 끝난다. 한국당 당헌·당규상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일 때 의원총회를 통해 재신임되면 의원 임기 만료까지 원내대표 임기도 연장할 수 있다. 나 원내대표는 조만간 의원총회에서 재신임 여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