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가시화…"가장 먼저 혁신하는 정치할 것"
바른미래 '변혁', 부산·인천·대전·경남서 신당기획단 발족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3일 부산과 인천, 대전, 경남에 신당 창당을 위한 신당기획단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변혁에 따르면 경남 신당기획단은 김유근 전 경남지사 후보를 단장으로 하고 부단장 5명, 기획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기획단에는 23세부터 49세까지 비교적 젊은 층이 참여했다.

김 단장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바른미래당은 국민에게 피해만 주는 민폐정당, 세금만 축내는 기생정당이 됐다"며 "신당은 가장 먼저 혁신하는 정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이성권 전 부산시장 후보를 비롯한 원외위원장과 당원들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하고 변혁 신당기획단을 발족했다.

인천에서는 정승연 인하대 교수와 인천대 학생인 김상혁 씨가 신당기획단의 공동단장이 됐고, 대전에서는 이날 오후 김태영 전 대전시당 대변인을 단장으로 하는 신당기획단이 출범한다.

변혁은 오는 4일 당명(가칭)을 발표하는 데 이어 8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여는 등 창당 작업을 본격화한다.

중앙당 창당대회는 내달 초로 예정돼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