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액 제한 없는 '유학생 송금서비스'도 선보여…8개 우체국서 시범 운영

우정사업본부는 필요한 날에 원하는 곳에서 외화를 받을 수 있는 '외화배달 서비스'를 2일부터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2017년 우정본부는 KB국민은행과 함께 국민은행 고객에게 외화배달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는 우체국 예금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체국 스마트뱅킹과 인터넷뱅킹에서 환전을 예약하면 외화를 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배달 서비스가 가능한 외화는 미국 달러, 유로화, 일본 엔화, 중국 위안화 등 4개다.

원화 기준 100만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우정본부는 또 금액의 제한 없이 송금할 수 있는 '해외유학생 송금 서비스'도 시작한다.

서비스는 서울중앙, 서울강남, 성남분당, 창원, 대전유성, 서광주, 대구달서, 전주 등 8개 우체국에서 6개월간 시범 운영된다.

수수료는 1만원이고 40%의 환율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범 운영을 마친 뒤 우정본부는 전국 우체국으로 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외화배달 서비스와 해외유학생 송금 서비스로 고객이 편리한 외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서비스에 대한 내용은 우체국예금 고객센터 전화(☎ 1599-1900, 1588-1900)와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www.epostban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체국 예금 고객 이용하세요"…우정본부, 외화배달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