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5일 3국 재난관리기관장회의 개최
한·일·중 재난예방·대응 협력체계 구축

행정안전부는 오는 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6회 한·일·중 재난관리기관장 회의'를 열어 재난 예방과 대응을 위한 3국 협력체계 구축을 논의한다고 3일 밝혔다.

3국 재난관리기관장 회의는 2008년 12월 제1차 한·중·일 정상회의 합의에 따른 것으로 2009년 10월 일본에서 첫 번째 회의가 열린 뒤 2년에 한 번 개최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타이라 마사아키(平 將明) 일본 내각부 부대신과 상용(尙勇) 중국 응급관리부 부부장이 만나 재난사례 정보공유와 재난관리시스템 상호 학습, 재난안전 전문가 교류 확대 등을 논의한다.

3국 재난관리기관장은 논의내용을 바탕으로 각국의 재난예방정책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한·일·중 3국 공동성명'을 채택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또한 4일에는 중국 응급관리부와 재난·안전관리 분야 교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재난관리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회의가 재난 예방과 대응 분야에서 3국 간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