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대변인이 시장 대신 황운하 관련 보도 입장 표명
송철호 울산시장 "언론보도가 확인 없이 왜곡·양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이 "언론 보도가 사실 확인 없이 왜곡, 양산되고 있어 크게 우려한다"는 입장을 냈다.

전인석 울산시 대변인은 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님이 최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직권남용 등 고발 사건을 비롯해 확산하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혀야겠다고 말했다"며 회견 개최 이유를 밝혔다.

전 대변인은 "11월 29일 한 언론에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송 시장 후보와 함께 울산의 사찰을 찾았다'고 보도했다"며 "송 시장은 '당시 조 전 수석이 울산에 온 사실조차 없고 이는 사실무근'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11월 30일 또 다른 언론에서는 '검찰이 지난해 1월 황 전 청장이 송 시장 후보, 현지 경찰관, 서울에서 온 인사 등 4명과 울산 한 장어집에서 만난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며 "송 시장은 '당시 울산경찰청장을 만난 일이 결단코 없고 이는 명백한 허위 보도'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오보, 허위 보도에 대해서는 시정 운영에 큰 차질을 빚을 수도 있는 문제이기에 강력한 법적 조치 등 엄정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각 언론은 악의적, 억측성 보도가 아닌 올바른 사실만을 취재해 보도해주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송 시장은 울산의 전 공직자와 더불어 지역경제 회복과 7개 성장 다리 사업의 안착 등 시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