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 노동권 침해 막는다…경기도, 안산서 심포지엄

경기도는 5일 오후 2시 안산글로벌다문화센터에서 불법 파견에 따른 이주노동자의 노동권 침해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찾기 위한 심포지엄을 연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심포지엄은 이주노동자 노동권 침해 문제를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방향과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불법 파견으로 일자리를 구한 이주노동자들은 공통으로 일상적인 해고, 임금·퇴직금 미지급, 4대 보험 미가임 등의 노동권 침해를 당하는 것은 물론 근로계약서 미작성, 한국어 미숙 등으로 권리구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포지엄에는 경기도와 시·군 외국인 업무 담당자, 민간단체·외국인복지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심포지엄은 3차례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한다.

박재철 안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센터장이 '한국인 노동자의 불법 파견 문제와 이주노동'을 주제로, 류지호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상담팀장이 '외국인 노동자의 구직과정과 불법파견 노동 실태'를 주제로, 김상헌 안산시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 상담팀장이 '동포 노동자의 구직과정과 불법파견 노동 사례'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종합토론은 미얀마 출신인 킨메이타 수원이주민센터 대표가 사회를 맡아 진행하며, 정현철 민주노총 안산지부 부의장, 김달성 포천이주노동자센터 대표, 곽재석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 원장이 지정 토론자로 나서 이주노동자 노동권 보호를 위한 정책 방안과 제도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류광열 경기도 노동국장은 "내년에는 경기지역 이주노동자의 파견 노동에 따른 노동권 침해 실태를 파악, 경기도 차원의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