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박탈 논란' 속 회의 주재…이동섭, 권한대행 맡지 않기로
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공수처 기소권 제한 대타협하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서달라"고 촉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축소·분산시키자는 마당에 기소권·수사권을 무제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했다.

또한 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재수 사건, 울산 시장 사건, 우리들병원 등 여러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사건이 많다"며 "한국당 등과 협의해 오늘 중 준비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은 것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받은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 조치는 법률적·실효적 효과가 전혀 없다"며 "어제(2일) 국회의장, 각 당 원내대표와 통화해 (원내대표직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지 정당이 개입한 전례가 없기 때문에 전혀 성립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소개했다.

오 원내대표와 함께 변혁에 소속된 이동섭 의원은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맡지 않기로 했다.

실제로 이날 회의에는 오 원내대표와 이 의원이 모두 참석했으나 회의는 오 원내대표 주재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