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수도계량기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 취약가구 38만 세대에 계량기 보온 조치를 했다고 3일 밝혔다.

노후한 연립주택과 복도식 아파트 수도계량기에는 벽체형 보온재 1만5천개, 단독주택과 상가에는 맨홀형 보온재 3천800개를 설치했고, 파손된 계량기함 뚜껑 6천200개를 정비했다.

아울러 계량기함 보온덮개 35만장을 아파트와 연립주택에 배부했다.

동파가 발생한 세대에는 계량기 교체 시 보온재, 보온덮개, 동파 안전계량기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예년처럼 4단계 동파 예보제(관심·주의·경계·심각)도 시행한다.

하루 최저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면 공동주택 관리소장과 공사 현장 관계자에게 예보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동파 예보 단계별 시민 행동 요령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http://arisu.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급수대책' 상황실도 24시간 운영한다.

수도계량기 동파를 예방하려면 젖은 보온재를 교체하고,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물을 가늘게 흘려 놓아야 한다.

계량기가 얼었을 때는 화재 위험이 있는 토치나 헤어드라이어 대신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나 수도관 주위를 녹여준다.

동파가 의심될 때는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나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취약 38만세대에 보온재·덮개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