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협상상대 나경원 교체에 당혹
한국당의 전략 변화 기대감도
< 냉랭한 黃·羅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 냉랭한 黃·羅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교체하기로 결정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당혹해 하면서도 야당 원내 전략의 기류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여당은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 요구에 대한 한국당의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나 원내대표의 임기 종료와 관련해 “지금 단계에서는 할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 역시 “이런 변수가 생긴 것이 솔직히 당황스럽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당분간 한국당을 제외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정치) 공조’를 통해 선거제를 논의하는 가운데 한국당과의 협상 통로를 열어두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250 대 50’ 안으로 수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역구를 250석으로 기존에 비해 3석 줄이고 비례대표는 늘리되(47석→50석) 연동률을 40%로 하는 안이다. ‘225(지역구)+75(비례대표), 연동률 50%’의 원안에서 한발 물러난 절충안이다.

하지만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가 결정되면서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됐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5대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 무제한 토론을 하자”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교체 결정에 대해 “우리가 보기에는 ‘최악의 원내대표’가 그만둔다는 측면이 있다”며 “차기 원내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하고 대화를 할 수 있는 합리적인 분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앞으로 본격적으로 다가올 막바지 패스트트랙 협상 국면에서 한국당이 전향적인 태도로 협상에 임할 가능성도 기대하며 원내 전략을 다듬으려는 모습이다. 한 중진 의원은 “후임자가 누구인지를 봐야겠지만, 한국당이 앞으로 원내 협상을 전향적으로 해보려는 것 같다”며 “나 원내대표가 원내 사령탑이 된 이후 여야가 협상해서 이룬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최근 10년 정치사에서 최악이었다”고 했다.

하헌형/김소현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