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노동 관련 극우적인 인물"
참여연대 "공정경제와 거리 멀어"
예산안 처리되면 총리 후보자 지명할 듯
차기 총리 임명이 유력한 김진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차기 총리 임명이 유력한 김진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국무총리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동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3일 성명을 내고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 시절 재벌단체나 외국 자본가를 만난 자리에서 비정규직 문제도, 외국 자본 투자 기피도 대기업 노조 탓으로 돌리며 '손봐야 한다'고 주장하고, '경제자유구역에서부터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대기업 노조 권익을 깎아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면서 "노동문제에 무지한 경제 관료가 정작 글로벌 스탠다드인 국제노동기구(ILO) 기준과는 정반대의 극우적 주장을 편 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핵심 현안인 경제와 노동 문제에서 과감한 돌파도, 유연한 합의도 못 한 채 공약에 따른 정책 기조와는 정반대 퇴행을 거듭해 온 문재인 정부가 김 의원을 총리로 거명하며 '참여정부 시즌 2'로 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도 지난 2일 논평을 내고 김진표 의원 총리설을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김 의원 총리설은 그가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공정경제와는 거리가 멀고 소득주도성장과는 아예 대척점에 있는 반개혁적이고 기업중시형 경제 전문가라는 점에서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김 의원이 참여정부 경제부총리 재임 중 시행했던 법인세 인하 등 기업중심 정책들이 경제개혁에 역행했고 지속적으로 종교 편향 문제가 지적되는 점을 고려하면, 그는 재벌개혁, 갑을개혁, 노동개혁, 주거·민생개혁 등 경제 대개혁과 사회 통합이 절박하게 필요한 현 상황에 맞지 않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종교계의 이해관계에 얽매여 종교인 과세를 뒤로 미루자거나, 채권추심업자들에게 부가세가 아니라 10분의 1수준에 불과한 교육세를 부과하자는 주장을 하는 그에게 어떤 공정경제를 기대할 수가 있겠나"라고 했다.

이어 경실련은 지난달 성명을 통해 "차기 총리는 우선적으로 재벌개혁을 통한 경제구조 개혁과 민생경제 회복에 나설 수 있는 인사라야 한다"며 "지금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김진표 의원 등 후보자들이 이런 자질을 갖추고 있는지 매우 강한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약탈경제반대행동은 '론스타 사건 관련자 김진표의 국무총리 임명을 반대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는 '성소수자 차별을 선동하는 자는 대한민국 국무총리가 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예산안이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법안 처리 등이 국회에서 마무리되는 시점에 김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