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지난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지난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A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기 위해 검찰이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전날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의 사망원인을 밝히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을 규명하는 데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그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고자 법원의 영장을 받아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수사관은 전날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사망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죄송하다.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여권에서는 검찰이 과도한 압박을 가해 A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검찰은 A수사관 휴대폰을 확보하면 최근 그가 누구와 통화했는지, 어떤 내용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는지를 확인해, 그가 어떤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죽음을 선택했는지를 규명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