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원 유력 거론 속
與 "국회 얼어붙었는데
청문회 정국 더해지면 대혼란"
김진표 의원

김진표 의원

여야 대치 정국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이르면 이번주로 점쳐졌던 개각에도 변수가 생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 ‘상징성’을 보여줄 국무총리 인선은 야당의 반발을 고려해 내년 총선 이후로 미룬 채 법무부 장관만 ‘원포인트’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2일 청와대 및 여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의 무더기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이라는 돌발 변수 탓에 개각 시점을 놓고 고심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번주 후반께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을 동시에 교체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처리 등이 변수로 꼽혔지만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들이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자연스레 개각 수순을 밟아나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국회 본회의 저지’에 나선 한국당과 이를 ‘쿠데타’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이 격돌하면서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총리 임명은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며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국면에서 국무총리 임명이란 또 하나의 변수를 만들기는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하겠지만 시간에 쫓겨 서둘러 교체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여당 내부에서는 내년 총선 이후로 총리 교체를 미루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특히 여당 내부에서 ‘굳이 이 시점에 이낙연 총리를 교체해야 하느냐’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앞서 청와대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 대한 부담감을 느낀 탓에 ‘파격’보다는 ‘안정’에 방점에 둔 ‘김진표 카드’를 유력하게 검토했다.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 의원을 이 총리 후임으로 임명해 전문성과 안정성을 부각시키겠다는 의도였다.

그러나 여권 내에서 “청문회 과정에서 상징성이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김 의원 역시 여야 대립이 이어지면서 상당한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총선 이후로 교체 시점이 미뤄지면 현재 유력 후보가 바뀔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때문에 검찰 개혁을 이끌 법무부 장관만 원포인트로 임명하는 방안이 급부상하고 있다. 공석인 법무부 장관 후임에는 추미애 민주당 의원이 막바지 검증을 받고 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