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서 3~4일 담판 돌입
"연내 한 번 더 만날 가능성"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과 관련해 “연말까지 완결이 될 거냐 하는 것은 협상 상황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도 있다는 점은 유념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정 대사는 이날 11차 협상 4차 회의를 위해 미국 워싱턴DC로 출국하기 직전 취재진과 만나 ‘연내 타결이 사실상 어렵지 않냐’는 지적에 “원칙적으로는 연말까지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 양국은 3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협상을 벌인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18~19일 미 대표단이 서울에서 열린 3차 회의에서 일방적으로 중단 선언을 하고 협상장을 떠난 지 2주 만에 열리는 것이다.

정 대사는 “실무적으로는 연내 한 번 더 협상할 거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한·미가 서로 수용 가능한 부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난번 미측이 먼저 자리를 떴지만 우리는 한·미 동맹 강화와 연합방위 능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가는 협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10차 SMA 시한은 올해까지다. 미국 측은 전략자산 전개 비용과 연합훈련 및 순환배치 비용 등 새로운 비용 항목 신설과 함께 현 분담금(1조389억원)의 다섯 배가 넘는 50억달러(약 5조8000억원)를 요구하고 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