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청와대 거짓해명 의혹
한국당 "하명수사 사실이면 지방선거 무효"
A 씨 "청와대에서 전화 많이 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와 연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 씨가 어제(1일)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당초 1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A 씨는 특히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인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출신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백원우 특감반'을 운영하며 하명수사를 지휘하는 등 각종 불법 사건에 개입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달 29일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하명수사 의혹은)청와대에 접수된 첩보를 (울산경찰청에)단순 이첩한 사건"이라고 해명했었다.

또 A 씨를 비롯한 백원우 특감반원들이 당시 울산에 내려갔던 것에 대해서는 "고래 고기 사건 때문에 검찰과 경찰이 서로 다투는 것에 대해 부처간 불협화음을 어떻게 해소할 수 없을까 해서 내려갔다"고 해명했다.

반면 A 씨는 올 초 검찰 조사에서 "울산에 내려간 적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 증언으로 본인이 거짓 진술을 한 사실이 들통나자 A 씨가 심적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최근 주변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괴로움을 토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A 씨를 압박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권력의 핵심까지 연관된 범죄가 아니라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있었겠느냐"고 지적했다.

한국당에서는 '하명수사'가 사실이라면 지난 지방선거는 무효라는 주장도 나온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