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대검찰청에서 그간 지방검찰청과 중앙지검에서 갖고 있던 정치인 관련 비리 첩보를 다 모으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말한데 대해 "비리를 단죄하는 것이 검찰의 주임무다"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유 이사장이 검찰의 정치인 비리 정보 모으는 것에 대해서도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정치인이든 그 누구든 비리를 단죄하는 것이 검찰의 주임무 아닌가"라며 "비리를 보고도 방관한다면 당연히 검찰을 비판해야겠지만 어떻게 공인이 비리 단죄하겠다는 검찰을 비난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보고 비리 단죄 말라는 건 소방서에 불 끄지 말라는 것과 똑같은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갈수록 망가지는 것 같아 무척 안타깝다"면서 "정의와 공정이라는 가치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검찰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만 가득차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유 이사장이 본인 검찰 수사받는 것에 너무 예민해져 있어서일까"라며 "부디 평정심을 찾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9일 방송된 노무현 재단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여·야 어디를 겨냥한것이라고 말은 안 하지만, 조만간 이 국면에서 의원들의 소위 ‘비리’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을 (검찰이) 터뜨릴 것이란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은 검찰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무산시키기 위해 정치인 비리 첩보를 활용할 수도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 이날 방송에 출연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처음 들었다. 정당의 문제가 아니고 개인의 문제이기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다"라며 "(혹시 검찰이 그런 생각을 한다면) 검찰개혁 법안은 국회에서 통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검찰은) 어리석은 판단을 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