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필리버스터 비판…"비정한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상임위원장-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상임위원장-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위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저지)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비상한 결단으로 제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더이상 타협의 시도는 한계에 이르렀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부터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강력한 비상행동을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는 반민주적이고 반국민적인, 이 반역스러운 행위를 진압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 결연한 비상행동으로 단호히 응징하겠다"며 "국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국회 봉쇄' 음모는 완벽히 실패했다"면서 "국회를 넘어 국민을 직접 공격한 것으로, 국회를 습격해 마비시키겠다는 시도는 국민의 삶을 직접 장악하겠다는 것과 똑같은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민생경제 법안을 볼모로 삼고 국회와 국민을 장악해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군사 쿠데타의 후예다운 전제적 정치기획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민식이법'을 협상 카드로 내세운 것은 비정한 정치의 결정판"이라며 "아이들을 두 번 욕보이는 것"이라고 한국당을 질타했다. 그는 "한국당은 비난이 빗발치자 선심 쓰듯 선거법 개정을 철회하고 법안 5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수용한다면 '민식이법'과 '하준이법'을 본회의에 상정시켜 준다고 했다"며 "국민을 볼모로 잡는 것에 대해 반드시 백배, 천 배의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