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탄도일 무엇인가 보게 될 수도"
日겨냥한듯 하지만 美에 우회적으로 '메시지'
북한이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한 것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사진=AP

북한이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한 것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사진=AP

북한이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한 것을 두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을 두고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북한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아베는 진짜 탄도미사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사일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언은 표면적으로는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지만 동시에 미국에도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일방적으로 '연말 시한'을 제시한 뒤 연말 목전에서 잇단 군사 행보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담화는 연말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있거나, 연말 시한까지 미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경우 미국이 가장 우려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