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추미애 막바지 검증
文대통령 연차…정국 구상
김진표 의원

김진표 의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노영민 비서실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인사추천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차기 입각 대상 후보자를 논의하고 이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하루 연차를 낸 문 대통령은 주말까지 차기 개각을 포함한 정국 구상에 들어갔다. 현재 차기 총리 후보에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추미애 의원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 의원은 다선 의원의 안정감과 경제 전문성, 내각 장악력 등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그동안 꾸준히 거론돼왔다. 여당 지도부가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 대한 부담을 전한 것도 청와대가 안정감 중심의 인선을 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후문이다. 여당 핵심 인사는 “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 정서에 반하는 문제가 불거질 경우 직격탄을 맞을 수 있어 참신성보다 안정감을 우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추미애 의원

추미애 의원

공석인 법무부 장관 후임에는 추 의원이 막바지 검증을 받고 있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강한 개혁 성향을 고려해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민주당이 청와대에 추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후보 검증에 들어간 뒤 아직까지 크게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이 발견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인사 발표 일자는 국회에서 진행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처리 시기에 따라 다소 유동적이다. 다음달 3일 법안이 예정대로 처리되면 12월 첫째주 안에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

총선 출마 등으로 인해 개각 대상으로 거론됐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은 대부분 내년 4월 총선까지 잔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