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협상, 민족 운명 결정할 중대 사안…정파적 관점서 검토 안해"
"한미, 국내 정치일정 연계한 타결 목표 협의한 적 없다"
정의용, '羅 북미회담 자제요청'에 "부적절…美도 당혹했을 것"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9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자제를 요청한데 대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치 지도자가 미국 측에 제안했을 때 미국 측도 당혹하지 않았을까"라며 "초당파적으로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비핵화 협상에 대해 한미 간에 가급적 조기 타결이라는 원칙 하에 여러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민족의 운명을 결정할 중대한 사안이기 때문에 정파적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여러차례 만나 협의했는데, 한미 양국 모두 국내 정치 일정에 연계한 타결 목표 등을 협의한 적이 없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