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전 대표 "뒤늦게 부정선거가 이슈로 등장"
"지난해 이슈 되지 못해…소 잃고 외양관 고치는 격"
"지방선거 당시 공작으로 자살한 사람도 있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7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7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권 수사' 의혹과 관련해 "내년 선거라도 정신 차리고 잘하자"라며 입장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사건은 우리가 그렇게 물고 늘어져도 이슈가 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뒤늦게 최근 부정선거 이슈로 등장해서 수사를 하고는 있지만 소 잃고 외양관 고치는 격"이라며 "당시 광역단체장 중 가장 잘했다는 평가를 받던 김 전 시장이 지금은 백수가 돼 허송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 송철호 울산시장은 평가가 전국 꼴찌권이라고 한다"면서 "이것이 대한민국 선거의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홍 전 대표는 지난 5월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조진래 전 새누리당 의원의 지난해 지방선거 낙선에 정치적 공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한국당 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해 낙선했다.

홍 전 대표는 "그 당시에는 억울하게 공작으로 낙선하고 자살한 사람도 있었다"면서 "정신 차리고 잘하자.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면 국민이 선택을 잘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지시를 받아 김 전 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관권 수사'를 했는지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검찰은 최근 청와대 감찰반 총괄을 맡았던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으로부터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첩보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