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원욱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데이터 3법’(개인정보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안)과 관련 “원내대표 합의에도 아무 것도 못하고 이런 상황이 며칠째 진행되는 데 몹시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야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리더십이 발휘되지 않는 상황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 의원은 “정무위에서 한 명(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반대해 아직도 (법안이) 문턱을 못 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오 원내대표께서 반대 의견을 속기록에 남기고 의결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해도 못 넘었다”고 지적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정보통신망법)에 대해서는 “나 원내대표가 전화로 직접 일정을 잡으라고 하는 현장에 있었다”며 “그런데도 과방위가 일정을 못잡고 있다”고 말했다. 과방위는 예산안을 둘러싼 여야 갈등 탓에 현재 ‘개점 휴업’ 상태다.

이 의원은 “오늘 정무위와 과방위가 열리지 않으면 (29일 본회의 통과가) 무산된다”며 “(데이터 3법이 무산되면)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가기 위한 경제적 활력을 얻는 데 있어 결정적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