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미래혁신포럼서 강연 "北 비핵화 행동 따른 제재완화, 적절한 시기 논의해야"
"홍콩, 언론자유 있어…문제 없다"
추궈홍 中대사 "美, 한국본토에 中겨냥 전략무기 배치하면 후과"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는 28일 "미국이 한국 본토에 중국을 겨냥하는 전략적 무기를 배치한다면 어떤 후과(後果)를 초래할지 여러분들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사는 이날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회장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의원회관에서 연 '한중관계 오늘과 내일 추궈홍 중국 대사에게 듣는다' 세미나에서 '중거리핵전략(INF) 조약에서 탈퇴한 미국이 한국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는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의 말에 이같이 밝혔다.

추 대사는 "미국이 INF 조약을 탈퇴하며 러시아가 조약을 어겼다든지, 중국이 중거리 미사일 계획이 있다는 식의 핑계를 댔다"면서 중국은 물론 소수의 중거리 미사일을 가졌지만 방어용"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INF 조약 탈퇴에 반대하고 중국 주변에 중국을 겨냥한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반대한다"며 "중거리 미사일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충분히 정치적 지혜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잘 대응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추궈홍 中대사 "美, 한국본토에 中겨냥 전략무기 배치하면 후과"

추 대사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핵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잠정 중단하고 핵미사일 시험장을 폐기한 데 대해 각국은 북이 비핵화 약속과 행동을 결부해 유엔 안보리 제재의 (제재 완화와 관련한) 가역적 조항 가동 문제를 적절한 시기에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중국은 앞으로 어떤 상황 속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한국 국민 대다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며 이견을 제기하자 추 대사는 "국제 사회가 북한에 어느 정도 상응하는 보상을 하기 전에 북한은 쉽게 핵이란 카드를 놓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더 많이 격려해 비핵화 발걸음을 떼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사는 '홍콩 사태'에 대해 "홍콩에 사는 중국인들은 언론 자유를 갖고 있다.

아무런 문제가 없다.

정치적인 요구를 할 수 있고 심지어 중국 지도자를 비평할 수 있다"며 "그러나 폭력으로 요구를 드러내선 안 된다"고 했다.

미국이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에 들어선 이른바 '직업훈련소'를 대규모 구금 시설로 지목한 데 대해 "신장 청년들이 학교에서 기술 훈련을 하는 것은 그들의 진로를 위한 일"이라며 "미국이 중국을 먹칠하고 중국 탄압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