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내년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을 열지 말 것을 미국 측에 요청했다는 보도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나 대표를 공개 비판했다.

박 시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대표님, 한반도 평화보다 자유한국당에 유리한 선거가 더 중합니까?"라고 썼다.

그는 "귀를 의심했다"며 "나 대표가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에 대해 협상을 하러 방문한 미국에서 총선 전 북미회담을 하지 말아 달라고 미 당국에 요구했다는 보도는 참으로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떻게 그런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한반도 평화는 국민 모두의 생존이 걸린 문제이자 국가적 숙제인데 그보다 더 중한 것이 당리당략이고 자당의 선거 승리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과거 선거 승리를 위해 북풍, 총풍마저 서슴지 않았던 모습이 새삼 떠오른다"며 "이게 사실이라면 나 대표는 공당의 원내대표는 물론 대한민국 국회의원 자격조차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의 마중물이 될 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성공을 위해 노력하는 서울시장으로서 이 발언에 참담함을 넘어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을 이었다.

박 시장은 "한반도 평화는 대한민국의 번영과 미래 경쟁력을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일"이라며 "남북 간의 대치로 인한 '코리아 디스카운트'와 '서울 디스카운트'를 해결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적었다.

나 원내대표는 논란이 된 언론 보도 후 입장문을 내고 "미 당국자에게 미북 정상회담을 총선 전에 열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한 적이 없다"면서도 "3차 미북 정상회담마저 총선 직전에 열리면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 뿐만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

금년에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