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대구수산물·산청곶감축제, 고성·김해 크리스마스 축제 등
'맛보고 즐기고' 강추위에 제격 경남 겨울축제 풍성

강추위에 더 매력적인 경남 겨울축제가 도내 곳곳에서 잇따라 열린다.

겨울철 대표 수산물인 대구를 맛볼 수 있는 거제 대구 수산물축제는 오는 12월 21일∼22일 거제시 장목면 외포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전국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거제 대구는 겨울철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어종 가운데 하나다.

대구 시식뿐만 아니라 맨손으로 활어 잡기, 직거래 장터, 대구 떡국 나누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축제에 흥미를 더한다.

고종 황제 진상품으로 유명한 지리산 산청곶감을 주제로 한 축제는 내년 1월 2일∼5일 산청군 시천면 산청곶감유통센터 일원에서 열린다.

곶감 품평회는 물론이고 족욕·연날리기 대회 등 겨울 맞춤형 체험, 곶감 마카롱·양갱·치즈말이 등 이색 곶감 요리 체험도 방문객들의 오감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남해군 상주면 은모래비치 일원에서는 12월 31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상주 해맞이&물메기축제를 선보인다.

축제에서는 물메기 먹거리 행사, 불꽃놀이, 해돋이 행사 등을 즐길 수 있다.

12월 29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는 남해군 설천면 노량·감암마을 일원에서 설천 참굴 축제가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굴요리 대회, 굴 김치 담그기에 참여할 수 있다.

도내 대표 얼음축제인 거창금원산얼음축제는 12월 27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거창군 위천면 금원산자연휴양림에서 진행된다.

얼음 썰매장, 얼음 미끄럼틀, 미니 컬링장 등은 가족·연인 단위 방문객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맞아 문화행사도 다양하다.

거제 장승포항 송년 불꽃축제(12월 31일), 고성 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11월 27일∼1월 5일), 김해 세계크리스마스 문화축제(12월 7일∼1월 5일), 거창 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12월 1일∼1월 27일) 등이다.

도 관계자는 "겨울축제에 가면 특별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맛보고 즐기고' 강추위에 제격 경남 겨울축제 풍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