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특검 "정 전 의원 주장 불쾌"
"나를 1회용 이벤트로 쓰려 하나"
"정치 입문 가능성 전혀 없다"
박영수 특검. 사진=연합뉴스

박영수 특검. 사진=연합뉴스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를 이끌었던 박영수 특검이 한경닷컴 보도([단독] 정대철 "박영수 특검과 매일 접촉…정치 입문 수백 번 제안했다")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박 특검 측 관계자는 22일 "박 특검이 해당 보도를 보고 매우 불쾌해 했다"면서 "박 특검은 정치에 입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박 특검이 김대중 전 대통령 측근인 이 모 씨와 인척 관계다. 동교동계였던 정대철 전 의원과 알고 지낸 것은 맞지만 그리 친밀한 사이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는 "정 전 의원이 국정농단 수사가 막 끝났을 시점에 정치 입문을 제안하긴 했다"면서도 "기사에 나온 것처럼 박 특검이 정 전 의원과 매일 접촉하거나 수백 번 정치 입문을 제안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정 전 의원이 박 특검을 이벤트용으로 이용하려는 것 같아 불쾌하다"며 "박 특검이 정치에 입문하면 그간 진행해온 국정농단 수사의 객관성과 공정성이 의심받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지난 21일 한경닷컴과의 통화에서 "(박 특검과)접촉은 매일 한다"면서 "(정계 입문)제안도 수백번 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현재 특검이니까 (제안을 듣고)웃기만 했다"면서도 "제 생각에는 웃음 속에 (특검)옷 벗으면 하겠다는 뜻이 들어 있는 듯 하다"고 해석했다.

국정농단 수사는 이미 오래전에 끝났지만 박 특검은 공소유지를 위해 특검직을 유지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현재 제3지대 모임 구심점 역할을 맡고 있다. 제3지대 모임은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에서 활동 중인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모여 세력화한다는 목표를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