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美국방 "미군에 철통 같은 헌신 부탁"
볼턴 전 보좌관, 현재 분담금 5배 요구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한 국내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2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 국방부가 현재 한반도에서 미군을 철수한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해당 성명에서 "마크 에스퍼 장관은 지난주 한국 방문 중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 같은 헌신을 거듭 표명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에스퍼 장관 본인도 관련 보도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I have not heard that)"고 일축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베트남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주한미군에 관한 한국 언론 보도가 사실인지에 관한 질문에 "언론에서 과장되거나 부정확하고, 거짓된 기사를 매일 본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이 실패한다면 미군을 철수한다는 위협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이 한국에 방위비로 기존 분담금보다 5배 인상된 액수를 요구하면서 한미 분담금 협상이 불안정한 상황에도 그는 "한미 동맹에 균열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7월 말 한국에 주한미군 2만8500명 유지 비용을 포함한 현재의 방위비 분담금의 5배(50억 달러·약 5조9000억원) 증액을 요구했다.

지난해 5년 단위로 열리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이 종료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50% 증액을 요구해 약 10억달러(1조1670억원)를 지출하도록 했다. 이후 연장 협상에서 한국이 일단 전년도 대비 8%를 증액키로 하고 해마다 재협상하기로 합의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