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일본과 접점 찾기 시도
청와대가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열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수순에 들어갔다. 지소미아 종료(23일 0시)를 앞두고 열린 이날 회의에서 NSC는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예정대로 종료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날 오전 NSC 상임위가 끝난 뒤에도 청와대가 입장 공개를 늦추는 등 막판 일본과의 접점 찾기를 시도하는 모습이 감지됐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낸 서면 브리핑을 통해 “NSC 상임위원들은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검토하고 주요 관계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나가기로 했다”며 “이와 관련한 여러 상황에 대비할 방안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 줄짜리 발표에 지소미아 종료를 하루 앞둔 청와대의 고민이 담겨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방문한 자리에서 “외교라인이 일본과 마지막까지 대화하고 있다”며 “오늘이 최대 위기인데, 오늘까지 협상 진전이 없으면 내일은 어려워지지 않을까 고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와 연장 두 쪽을 다 열어두고 마지막까지 대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NSC에서는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미국의 반발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