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의 정신으로 모든 문제 풀어나갈 것"
강경화 "방위비 협상 결렬, 우리 논리가 탄탄했기 때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방위비 협상이 결렬된 것은 우리의 논리가 탄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이 회의 중에 나가버린 것은 우리를 얕잡아봐서가 아닌가'라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해석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의 논리가 탄탄하고 준비해간 자료가 굉장히 충실했다고 생각한다"며 "그 순간에 미국의 입장을 그대로 이야기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으로 그런 결론을 내린 게 아닌가 싶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또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는 별개라는 인식을 가지고, 동맹의 정신으로 이 모든 문제를 풀어나가려고 한다"며 "미국도 공식라인에서는 우리와 입장이 같다"고 말했다.

그는 '위험한 한미동맹이 되고 있다'는 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지적에 "국민들이 많은 우려를 갖고 있다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지소미아 종료 후에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에 있어 한미일 안보협력 차원에서 일본과의 협력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