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년 4월 진행되는 총선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뽑지 않고 교체하겠다는 여론이 47%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21대 총선 현역 의원 유지·교체에 대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한 결과, 현재 거주하는 지역구의 의원이 출마한다면 교체할 것이라는 응답이 46.9%로 집계됐다.

반면 현역 의원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은 42.2%였다. 교체하겠다는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하게 나타난 것이다. 모름·무응답은 10.9%로 조사됐다.

지역구 의원이 자유한국당인 경우 교체 응답은 50.1%로 유지 응답(40.4%)보다 높았고, 더불어민주당인 경우 교체와 유지 응답이 각각 44.3%, 46.6%로 비슷했다.

충청권, 경기·인천, 호남, 서울, 50대와 60대 이상, 30대, 남성, 중도층과 보수층, 한국당과 정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교체 여론이 높았다.

반대로 대구·경북, 40대, 여성,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은 유지 여론이 많았다. 부산과 울산, 경남, 20대에서는 교체·유지 여론이 비슷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