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지난 18일 예멘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된 한국인 2명이 풀려났다고 20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한국인 2명 모두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석방됐다"면서 "안전한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