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서부 홍해에서 지난 18일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됐던 한국인 2명이 45시간 만에 풀려났다.

외교부는 20일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억류돼 있던 선박 3척과 이들 한국인을 비롯한 다국적 선원 16명이 이날 0시40분께 모두 석방됐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한국인 모두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선박은 이틀 후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후티 반군은 예멘 내전의 주요 세력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