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단체,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촉구
"유엔이나 미국의 승인 사항 아니야"
통일부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온정각 서관. 현대아산과 관광공사 소유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온정각 서관. 현대아산과 관광공사 소유다. /사진=연합뉴스

전북지역 185개 단체가 참여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도민운동본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즉시 재개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본부는 20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금강산 남측시설을 철거하고 자체적으로 새 관광지구를 건설했다고 밝힌 이상 더는 주저할 시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강산과 개성공단은 남북 관계의 상징이며 민족 내부 사업으로, 유엔의 제재 대상이 아니며 유엔이나 미국의 승인 사항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부터 전개한 서명에 참여한 전북도민 6218명은 정부가 즉각 행동에 나설 것을, 유엔과 미국이 남북협력사업을 제제의 틀에 가두지 말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측은 금강산 내 남측 시설의 일방적 철거도 강행할 수 있다며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고 북남화해협력의 상징적 장소도 아니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아산의 사업권마저 인정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